[방명록] 지나스의 이글루입니다.


방명록 없이 블로그 해왔습니다만... "잘" 해왔는지는 차치하고.
딱히 심경의 변화 같은 건 없고, 문득 생각나서 만드는 방명록.

원래 소설 쓰던 블로그입니다. 아니, 진짜로.
○ 「사이킥 아카데미」로 검색해서 들어오신 분들. 여기 맞습니다.
○ 그런데 그걸로 왜 검색하셨죠? 누가 설명 좀.

분기별 애니 감상 작성 중입니다. 08년 4분기부터 꾸준 연재.
○ 공감보다 하고 싶은 이야기 적는 블로그라 싫은 소리가 많습니다.
○ 식령 제로 & 발브레이브 좋아합니다. 물론 발브레이브 패망이라고 해도 차단 안 합니다.

어쩌다보니 넨도로이드 블로그입니다.
○ 제 마음에 드는 것을 올리는 팬 블로그지 정보 블로그는 아닙니다.
○ 넨도로이드(& 직구) 관련해서 물어보시면 가능한 한 도와드립니다.

어쩌다 이런 블로그까지 오셨는지 모르겠지만
적당히 볼 거 보시고 더 즐거운 곳으로 흘러가시기 바랍니다.




창궐 - 이게 나라냐?? Movie


리뷰가 정신이 없으니 주의. (...)




1

이게 나라냐?
그대로 돌려주마.

이게 영화냐?

2

진짜 진지하게 적는 건데
이 영화 쫄딱 망했으면 좋겠습니다.

영화를 이딴 식으로 만들었는데 성공하면
우리나라 영화판이 이 수준이라는 증명 밖에 더 되나.

물론 올해 돌아가는 꼴 보면 처참하긴 한데.

3

공작 감상에서 요즘 뭐 만드는 사람들
정신병 걸린 거 같다고 적었는데
이건 진짜 병 맞습니다.

ㅅㅂㄲ 그 망할 놈의 정치 이야기 안 집어넣으면 뭘 만들지를 못하는데
그게 정신병이죠. 강박증이고. 도착증이 이럴 때 쓰는 말이던가?

정치 이야기 넣고 싶어? 넣어. 넣고 싶으면 넣어야지.
근데 그러면 영화를 일단 멀쩡하게 만들어야 될 거 아니냐고 ㅅㅂ 진짜.

골든슬럼버, 인랑, 공작...

정치 자위하려고 각본 딱 정해놓고 영화를 만드니까
그거 말고는 아무래도 상관없는 병신 같은 영화가 되는 거 아니냐고.

4

초반엔 편집을 개떡 같이 해놔서 화면이 훅훅 바뀌면서
관객을 이해시키려는 게 아니라 ㅅㅂ 개쩔지? 따라와! 이러고 있는데
연출이 빠른 게 아니라 정신이 없고.

백몇십억 블록버스터에 뭘 그리 아끼겠다고
세트는 무슨 사극 수준 동네 하나 달랑 지어놓고.

현빈은 다 사극체 구사하는데 혼자 현대어 구사하면서
영화 분위기 다 뒤집어 놓고.

중반 넘어가면서 왕ㅋ과 국민ㅋ이 뭔지 깨닫고
진짜 느닷없이 왕세자 말투로 변모하던데
이걸 지금 변했다는 걸 보여주는 장치로 쓴 건가? 설마?ㅋ

5

두 주연이 이 영화에서 가장 이해가 안 되는 존재들이란 것도 문제.
이 둘을 쏙 빼고 나면 나머지는 나름 제대로 행동을 하니 더 웃긴다.

왕은 피 토하는 고민을 해가며 나라를 살리려 청에 조공을 바쳤는데,
(찬반이 있겠지만 왕이 나름 결론을 내린 것은 명백하니까)
다른 사람도 아닌 세자가, 왕의 아들이 애비 뜻도 몰라주고
그 아버지의 앞에서 자결을 한다.

그 세자는 또 아들 입장에서 아버지가 눈을 뜨게 하고 싶어서
얼마나 엄청난 결단을 한 것이며,

...아버지는 눈을 뜨는 것이 아니라 미쳐가지만 ㅇㅅㅇ)=3

영화 초반도 아니고 프롤로그에 가까운 이 파트가
이 영화에서 유일하게 건질만한 부분이었다.

여기서 우리의 전하께서
"이럴려고 왕 했나 자괴감 들고 괴로우시"기 시작하면서
이 영화 망조 특급열차가 출발했다.

다 사극 찍는데 혼자 까리ㅋ한 현빈과
할배들 드글드글한 대궐에서 혼자 참 마네킹ㅋ인 장동건을
제일 앞자리에 태우고.

6

이 영화의 가장 중요한 존재이자 이야기의 중심인...
...아니, 중심이 되어야했던 존재인 야귀. 그니까 좀비.

이 영화의 가장 큰 문제점이 좀비 영화인 척 광고한 주제에
주연이 좀비가 아니라는 거다.

대단한 규모를 보여주면서 장면도 많이 할애했지만 그뿐,
이 영화의 좀비는 주인공이 아니라 끝까지 이용만 당할 뿐이고,
심지어 설정이며 전개가 하나 같이 엉터리다.

이 영화의 줄거리를 주욱 적어보면,
스포? 스포라는 게 있을 줄거리가 아닌데?

폭정을 하는 왕이 있고, 그 왕의 첫째 세자가 죽고,
왕좌를 차지하려는 신하가 있고, 외국 나가있던 둘째 세자가 돌아오고,
둘째 세자는 반란을 물리치고 신하를 처치하고 왕이 된다.



좀비를 쏙 빼놓고 나면 이렇게 흔해터진 이야기가 나오는데
반대로 생각하면 이 줄거리에 좀비는 전혀 있을 필요가 없다.

좀비의 무서움이 이야기의 중심에 있는 게 아니라서
현빈이 휘황찬란하게 날아다니며(...딱히 날지도 않는다)
좀비 멱을 따도 이야기에 전혀 몰입이 되지 않는다.

좀비 멱따는 거 하고 이야기가 별개거든.

7

장동건이 성 한복판에 야귀를 풀어놓는 것도 개연성이 없다.

성 안에 있던 인간들을 싹 죽여버리려고 풀었다는 식으로 나오는데
그러다가 한놈이라도 성 밖으로 튀어나가면?
그럼 성이 문제가 아니라 조선이 망하는데?

성 내부를 지키는 병사들이 어떻게 어떻게 막아내긴 했지만,
(그리고 이걸 무슨 예측이라도 한 것처럼 나오는데ㅋ)
그 병사들이 야귀를 못 막고 무너졌으면?

심지어 병사들에게는 야귀에 대한 정보도 일절 없었다.
현빈과 그 일당들이 정보를 전해주지 않았다면 그냥 전멸이었다.

병사들이 야귀를 막는 방어진도 허술하기 짝이 없다.

밖으로 나가는 문을 막고 안쪽으로 깎은 나무를 세워놨는데
이게 무슨 기병대하고 싸우는 것도 아니고ㅋ

거기다 성벽 위로 올라가는 계단에는 아무 장치도 없다.
그냥 몸으로 때우면서 막는데 그걸로 야귀를 막았댄다ㅋ
그냥 계단 슥슥 올라가서 아래로 툭 털어지면 월담 끝인데?ㅋ

영화 곳곳에서 야귀들이 지붕이며 벽이며 휙휙 넘나드는 모습을 보여줘놓고,
(스파이디처럼 천장에 거꾸로 매달리는 놈까지 있다)
그걸 저걸로 막았댄다 ㅅㅂ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8

야귀의 설정이 또 엉터리인게
이놈들이 해가 뜨면,이 아니라 해가 뜨는 시간이 되면,
어두운 곳으로 들어간다ㅋ

이게 영화로 보면 진짜 웃긴데,
빛이 들어오는 곳부터 서서히 야귀들이 물러나는 게 아니라
무슨 알람 켜놓은 것마냥 "땡! 해뜰 시간입니다!" 하는 순간
단체로 우루루루루ㅋㅋ 지하로 몰려가서 사라진다ㅋㅋㅋ

시간제인가? 무슨 체내 시계라도 있나? 하고 생각했는데
해 떠있는 시간이라도 지하에서는 또 잘만 움직인다ㅋ

대왕 야귀ㅋ는 대낮에 아예 처마도 없는 문 바로 앞까지 나왔다가
문지방 넘어서면 죽는 것마냥 다시 안으로 돌아가질않나ㅋㅋ

아, 맞다.

지하에 밀폐된 화약 창고가 있거든요?ㅋ
그거 가지러 내려가거든요?ㅋ
지하에 조명이 없죠?ㅋ

그래서 횃불 들고 내려가요. 진짜 ㅅㅂㅋㅋㅋㅋㅋ
화약 창고에ㅋㅋㅋㅋ 횃불 들고ㅋㅋㅋㅋㅋㅋ

영화 클라이맥스에서는 횃불로 화약에 불 붙여요 근데ㅋㅋㅋㅋㅋ
아오 나 ㅅㅂ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9

왕위를 노리는 신하와 돌아온 세자의 대결! 캬아~!
여기에 좀비를 꼴ㅋ리는대로 버무리면?! 캬아~!
여기에 요즘 깨ㅋ진 시민들 좋아하는 정치 대사 첨가하면?! 키야~!

...좀 작작ㅋㅋㅋㅋ

이야기 줄거리에 좀비가 겉도는 것을 자기들도 알았는지
후반에 또 어처구니 없는 전개가 나오는데,

야귀 풀어놓고 기세등등하던 장동건께서
진짜 개뜬금 튀어나온 야귀한테 손 물림ㅋ
그리고 대왕 야귀로 변ㅋ신ㅋㅋㅋ

이때부터 왕위찬탈이고 뭐고 ㅈ까고
이야기가 대왕 야귀 토벌전으로 급선회ㅋㅋ

안 그래도 혼자 마네킹이던 장동건은
대왕 야귀 된 뒤로는 몇 마디 있지도 않던 대사마저 잃고
(좀비인데) 눈빛 연기로 열연을 펼치고요ㅋㅋ

그러니까 그거죠.
야귀를 이용하려다 결국 자기가 당했다 이건데,
그 전개가 저엉말 뜬금 없고 심지어 웃긴다는 거ㅋ

가만~~~히 서서 현빈 날뛰는 거 구경하고 있다가
화약에 불 붙이니까 느릿느릿(진짜 스윽) 나타나서는
화약 꾸욱 밟아서 부비적부비적 불 끔ㅋㅋㅋ

하나도 안 멋있어ㅋㅋㅋ
개병신 같애ㅋㅋㅋ

아니, 불 붙이는 게 싫으면
그 전에 나와서 현빈 목을 따라고
이 또라이 같은 대왕 야귀야ㅋㅋㅋㅋ

현빈이 불 붙이고 지붕 위로 올라가니까
또 갑자기 지붕 뚫고(ㄹㅇ) 펑 올라와서는
지붕 위에서 칼싸움ㅋㅋㅋㅋㅋ

와, 이 장면에서 관객들 피식피식 웃는데
나라고 안 웃을 도리가...ㅋㅋㅋㅋ

여튼 그래서 대왕 야귀 배때지에 칼 꽂고,
대왕 야귀 불 속에 떨구고.

자아, 해피엔딩 해피엔딩.
다 끝났죠?

...

끝나긴 뭘 끝나 이제 본론 가야지?

10

분명히 지원군을 요청했는데,

병사들과 함께 병사들보다 훠어얼씬 많은 흰옷 입은 백성들이,
다들 어디서 구했는지 손에 손에 횃불 하나씩 다~~ 들고
진짜 개뜬금 우루루루 몰려와서는 궁을 꽈악 채우고ㅋㅋㅋㅋㅋ

와아아아아~~~~ 하고 있는데ㅋㅋㅋㅋㅋ

현빈 지붕에 앉아서 그 촛... 아니 횃불 보면서
눈물 그렁그렁ㅋㅋㅋㅋㅋ

"백성이 있어야 나라가 있는 것이지."
"미안하다. 내가 너무 늦게 왔다."

...음킄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공작 김머중 당선 클라이맥스도 사람을 잡더니
이건 뭐 아주 그냥ㅋㅋㅋㅋㅋㅋ

미안하다ㅋㅋㅋ
내가ㅋㅋ ㅅㅂㅋㅋㅋ 너무ㅋㅋㅋㅋ 늦게 왔닼ㅋㅋㅋㅋ

오오 전핰ㅋㅋㅋㅋ
왜 이제야 오셨나이깤ㅋㅋㅋㅋㅋㅋ

미쳨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개ㅆㅂ 진짜 영화 이따위로 쳐만들어놓고ㅋㅋㅋㅋㅋ
미안하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안하다앜ㅋㅋㅋㅋㅋㅋㅋ

내갘ㅋㅋㅋㅋㅋㅋ 너무웈ㅋㅋㅋㅋㅋ
늦게 왔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오 전하ㅋㅋㅋㅋㅋㅋㅋㅋ
통초옥 하시옵소섴ㅋㅋㅋㅋㅋㅋㅋ

11

...

포스팅 첫 머리에 했던 말 한 번 더 합니다.

이 영화 쫄딱 망했으면 좋겠습니다.

영화를 이딴 식으로 만들었는데 성공하면
우리나라 영화판이 이 수준이라는 증명 밖에 안 되니까.





1 2 3 4 5 6 7 8 9 10 다음